생활불교

신행

사회

불교입문

불교교리

윤회(輪廻)

백중 기간에는 영가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며 천도재를 지낸다. 죽은 사람이 무언가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는 윤회사상에 기반한 의식이다.
윤회란 무엇인가? 인도 바라문교에서 파생되어 불교에서 다르게 해석한 윤회에 대하여 알아본다.
부처님은 윤회하는 주체인 ‘아트만’의 존재를 부정한다. 업보는 있으나 작자는 없다. ‘나’라는 것이 있는 것이 아니라 ‘조건(인연)’이 있을 뿐이다. 모든 것은 인연 따라 일어나는 것일 뿐 그 자체라 함직한 것이 없다는 것을 곰곰이 이해해보자.

의학적 죽음, 현실적 죽음

백중 기간에 생각하는 삶과 죽음.
의학적으로는 장기 이상, 심폐사, 세포사 등 일정 부위를 기준으로 죽음을 판단한다. 반면 우리가 인식하는 죽음의 순간은 다르다. 육신의 모습이 살아있는 것이 아님을 본능적으로 느낄 수 있다.
오늘의 화두는 이런 것이다. 살아 있는 사람과 죽은 사람을 구분짓는 것은 무엇인가? 왜 우리는 영혼과 육신이 분리되면 죽은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언젠가는 죽을 송장을 사람이게끔, 살아있게끔 끌고가는 것은 무엇인가?

경전

불교윤리

스님과 차 한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