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락은 존재하는가?

극락이란 무엇인가? 여기에 실제하는 세계인가? 예수님을 믿으면 천국에 간다는 것처럼 부처님을 믿으면 극락에 갈 수 있는가?
극락은 “아미타부처님을 10번만 찾으면 서방정토에 나게 하겠다”는 본원력을 가진 아미타부처님이 계시는 곳이자, 깨달음을 얻을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이다. 정토사상은 염불을 통해 깨달음을 얻겠다는 자기 확신이다.

#극락, 아미타불, 정토사상, 제사, 천도재

극락과 사바세계

제사나 천도재를 지낼 때 극락왕생하시라는 말을 흔히 씁니다. 극락왕생한다는 말은 말 그대로 극락에 가서 태어나시라는 말인데, 극락에서 태어내려면 극락이라는 것이 있어야 합니다. 극락이 무엇인가를 알기 위해서는 먼저 극락이란 어떤 곳인가를 알아야 하고, 극락이 실제로 있는지를 생각해봐야 합니다. 극락이 있다면 누가 극락에 가는가, 또 어떻게 하면 극락에 갈 수 있는가를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극락(極樂)은 극락정토(極樂淨土)의 준말입니다. 뜻을 풀이하자면 지극히 즐거운 깨끗한 세상을 말합니다. 우리는 흔히 극락을 금은보화가 넘쳐나고 천국식으로 말하면 젖과 꿀이 흐르는, 근심걱정이 전혀 없고 항상 행복한 곳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경전에서 묘사하는 극락은 그런 곳이 아닙니다. 극락은 부처님과 같은 깨달음을 얻는 것이 아주 수월한 곳입니다. 깨달음을 얻기에 용이한 조건이 잘 갖추어진 곳이 극락입니다.

사바세계에서 깨달음을 얻기가 힘든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경제적인 문제, 기아, 전쟁, 질병, 천재지변 같은 것들 때문에 항상 불안하고 두려워하고 고통스러워하므로 깨달음을 얻지 못합니다. 그런데 극락은 그런 깨달음을 방해하는 요소들이 다 사라진 세계입니다. 수행하기에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기에 조금만 수행을 하면 바로 깨달음을 얻을 수 있는 곳입니다. 이처럼 극락정토에 대한 잘못된 오해를 먼저 바로잡아야 합니다.

극락정토라고 하는 깨끗한 세상이 있으면 반대로 더러운 세상도 있습니다. 우리가 있는 이 세계를 사바세계라고 합니다. 사바세계라는 말은 견디고 참는 세계라는 뜻이고 다른 말로는 예토(穢土)라 부릅니다. 예토는 아주 더러운 데다 고통과 질병과 위협이 많아 수행에 장해가 많은 곳입니다. 때문에 우리는 정토에 가려고 합니다. 이 극락정토에 계시는 부처님이 아미타부처님입니다.

극락은 어디에 있는가?

그렇다면 실제로 극락은 어디에 있을까요? 극락은 실재로 존재할까요?

이런 질문을 던지는 데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극락이 확실하게 있다면 어떻게 해서든 극락에 가기 위해 노력할 텐데 극락이 없다면 극락에 열심히 노력할 필요가 없겠죠. 이런 논리를 전개하기 위해서 사람들은 극락이 존재하는가라는 질문을 던집니다.

옛날 같으면 스님이나 어른들의 말씀을 듣고 ‘극락이 있나보다’ 할 테지만 요즘은 그렇지 않습니다. 과학적으로도 극락이 어디에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수가 없습니다. 그렇다면 불교의 연기사상에 입각해서 보면 어떨까요? 이 세상의 모든 사물은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연기하는 것입니다. 무언가 존재한다는 것은 우리의 뿌리 깊은 착각일 뿐입니다. 이런 관점에서는 극락이 존재하는가를 따지는 것 자체가 잘못된 생각입니다.

극락이 지구상 어느 곳에 위치하는 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는 것이 아닙니다. 대승불교가 꽃피우면서부터 극락이라는 개념이 불교 안에 있어왔다면, 증명할 수도 없는 극락이 있느냐 없느냐를 따지기 전에 극락이 어떤 곳이기에 불교에서 이토록 극락을 강조하는지, 극락에 가시라 하는지를 정확히 아는 것이 더 중요한 지점일 것입니다.

극락, 아미타부처님이 계시는 곳

극락은 아미타부처님이 계시는 곳으로 누구나 극락에 가면 바로 깨달음을 성취할 수 있다고 이야기 합니다. 그런 곳이 극락이라면 왜 아미타부처님이 극락정토에 계시는 것일까요? <무량수경>에 보면 이런 내용이 나옵니다.

“중생들이 내 나라(극락정토)에 태어나고자 한다면 10번을 아미타부처님을 찾되, 만일 그래도 서방정토에 태어나지 못한다면 나는 정각을 이루지 않겠다.”

아미타부처님은 중생들이 당신의 이름을 열 번만 생각하면 서방정토에 와서 깨달음을 얻을 수 있는 정도의 큰 자비심으로 깨달음을 성취하겠다는 원을 세웠습니다. 이것을 아미타부처님의 본원력(本願力)이라고 합니다. 본원력이란 부처가 처음 발심할 때 세우는 가장 근본적인 원입니다.

아미터부처님이 세운 원력은 나 혼자 깨달음을 얻는 것이 아니라, 내가 깨달으면 곧 중생들도 바로 깨달음을 얻는 것입니다. 그만큼 큰 이타심과 자비심이 아미타부처님의 원력에 녹아 있습니다. 아미타부처님 입장에서는 자리(自利), 스스로를 이롭게 하는 깨달음 다시 말해 상구보리(上求菩提)가 곧 이타(利他), 남을 이롭게 하는 것입니다. 모든 중생이 다 서방정토에 가서 깨달음을 갖게 하는 것, 그것이 하화중생(下化衆生) 즉 모든 중생을 제도하는 것입니다. 아미타부처님이 깨달음을 이루는 것은 곧 모든 중생들이 깨달음을 얻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우리가 극락왕생을 염원하는 것은 다른 것이 아니라 아미타부처님이 세운 본원력의 진실한 힘을 믿는다는 의미입니다. 그 힘을 믿음으로써 아미타불 염불을 하면 서방정토에 갈 것이라고 확신하는 것입니다. 무엇을 믿나요? 서방정토가 어디어디에 있다는 것을 믿는 것이 아니라 아미타부처님의 본원력을 믿는 것입니다.

부처님의 극락, 중생의 극락

이처럼 극락을 아미타부처님의 입장에서 보면 자리이타의 정신으로 중생을 제도하겠다는 마음 그 자체인데, 중생들의 입장은 다르지요. <관무량수경>이라는 경전에 나오는 이야기를 살펴볼까요.

부처님 당시에 부처님께 귀의했던 빔비사라 왕이 물러나고 그 아들이 왕이 되었는데 아들이 왕이 되자마자 아버지를 감옥에 보내고 아무 것도 먹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이때 왕의 부인이 남편의 면회를 갈 때 몸에 꿀을 발라가니 이로써 빔비사라왕이 목숨을 연명했다는 이야기입니다. 이후 부인은 부처님에게 가서 한탄을 합니다. “저는 이 세상이 너무 싫습니다. 아들이 남편을 굶겨 죽이려고 하는 이 세상을 떠나고만 싶습니다.”라고요.

그렇습니다. 중생의 관점에서 보면 이 사바세계, 예토는 너무나 살기 힘들고 이런 곳에서는 깨달음을 얻기가 너무도 힘들기에 하루빨리 떠나서 극락정토에 나고 싶습니다. 중생들이 극락왕생을 간절하게 갈구하는 이유지요.

그러나 진리가 그렇게 쉽게 얻어지는 것이던가요? 부처님 당시에도 깨달음을 얻고 아라한이 되기는 너무나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부처님 역시 깨달은 후에 당신이 깨달은 진리가 너무나 심오하고 어려워 중생들이 알아듣지 못할 것이니 사바세계를 떠나려고 했습니다. 이때 제석천과 하늘의 신들이 머리를 조아리고 간청하였기에 인간세계에 법을 설할 결심을 한 것이지요.

진리라는 것이 이토록 심오하고 어려운데 아미타불을 열 번만 외우면 극락에 간다는 것은 얼핏 말이 되지 않습니다. 그런데 왜 아미타불을 열 번만 찾으면 서방정토에 갈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을까요?

“나무아미타불만 하면 극락에 간다는데…”
정토사상

극락왕생을 찾는 정토사상은 사실 임종, 죽음과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죽음과 같이 극한 상황에 놓인 분들을 위해서 만들어진 교리가 바로 극락왕생 사상입니다. 지금 당장 목숨이 오락가락하는데 어느 세월에 화두를 들고 위빠사나 수행을 하겠습니까? 이런 극한 상황에 있는 경우에 아미타부처님을 찾면 바로 서방정토에 가서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고 이야기함으로써 어떤 순간에도 깨달음을 얻고자 하는 열의를 가지시라는 맥락입니다.

또 하나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것이 있습니다. 우리는 영가들의 극락왕생을 바라면서 제사를 지냅니다. 물론 이것만으로도 아주 수승하고 자비심이 넘치는 생각입니다. 그러나 경전에서 이야기 하기를 제사를 지낸다고 서방정토에 가는 것은 아닙니다. 반드시 아미타불 염불을 해야만 극락왕생을 할 수 있습니다. 아미타부처님은 중생들이 자신의 이름을 열 번만 부르면 극락왕생을 하여 깨달을 수 있도록 하는 커다란 원을 세웠지만 거기에는 조건이 있습니다. 무엇일까요? 염불입니다.

예토에서 수행이 힘들다면 아미타불 염불을 해야 합니다. 염불을 하면 서방정토에 태어나서 바로 깨달음을 얻을 수 있습니다. 서방정토에는 어떻게 갈까요? 염불을 열심히 해서 갑니다.

아미타불을 숭배하는 사상은 엄격히 따지면 불교가 발전하면서 내부적으로 생겼다기보다 2천 년 전 대승불교가 처음 생겨날 때 당시 힌두교의 영향을 받아 탄생했습니다. 사람이 죽으면 내세가 있다는 영원불멸의 사상을 흡수한 결과 불교에 아미타불 사상이 들어온 것입니다. 시작은 내세를 갈구하는 사상으로 시작했지만 이후에는 아미타부처님의 본원력을 진실하게 믿는 마음으로 염불하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는 사상으로 승화됐습니다.

일례로 정토사상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염불이 염불을 한다.’ 염불이 염불을 하는 경지는 어떤 경지일까요? 지옥에 가기 싫다, 서방정토에 가고 싶다, 나는 중생인데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까? 나는 부처님이 될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을 모두 버리고 오로지 일념으로 염불만 하는 경지입니다. 이렇게까지 밀어붙이면 반드시 깨달음이 온다는 확신입니다.

진정 영가님을 위한다면

그렇다면 제사를 지내거나 천도재를 지낼 때 가져야 할 마음가짐은 어떠해야 할까요? 가만히 앉아서 듣기보다 함께 염불하며 스스로 수행하는 시간이어야 합니다. 영가님이 지금 어디에 어떤 몸으로 계시는지는 모르겠으나 제사를 지내는 이 시간 동안에 행하는 나의 수행력으로 인해서 영가가 깨달음을 얻으시라는 마음으로 지극정성으로 염불해야 합니다. 이렇게 할 때야 비로소 제사를 지내고 천도재를 지내는 공덕이 있는 것입니다.

오늘의 이야기를 요약하자면 이렇습니다.

1. 극락이 존재하는가 하지 않는가를 따지는 것은 부처님의 연기사상과 맞지 않을뿐더러 현대과학으로 증명할 수도 없다.

2. 극락은 깨달음을 얻을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3. 극락정토 사상은 아미타부처님의 본원력을 믿고 오로지 염불을 통해서 깨달음을 얻겠다는 자기 확신에 다름 아니다.

Previous

노년의 삶

우리시대의 영웅

Next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