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의 시간

‘명상’이라는 말이 일반 사회에서 보편적으로 쓰이고 있는 요즘이다. 불교 밖에서 명상은 ‘힐링’의 이음동의어로 쓰이고 있다.
일반인들은 명상을 ‘마음을 평온하게 해주는 무언가’ 혹은 ‘눈을 감고 고요하게 아무 생각을 하지 않는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불교에서 명상의 목표는 팔정도를 이루는 것이며, 팔정도와 계정혜 삼학은 항상 같이 움직이다. 계율을 지키고 선정을 닦고 지혜를 찾는 것. 불교 명상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알고 있어야 지금 우리 사회에서 보편화되고 있는 명상을 균형 있는 시각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