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정체성은?

영화 <극한직업>으로 톺아보는 정체성 이야기.
나를 나이게끔 하는 정체성이란 무엇인가? 10년 전의 나와 오늘의 나는 변함 없는 나인가? 그렇지 않다. ‘나’는 변수이고 ‘정체성’은 상수이다. 나는 정해져 있는 무엇이 아니며 무엇이든 대입할 수 있는 존재이다. 정체성에는 실체가 없다는 것을 불교에서는 ‘무아’라고 말한다.
이제는 질문을 바꾸어보자. ‘나는 누구인가?’에서 ‘지금 나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를 스스로에게 묻자.
나라고 하는 것이 늘 변하는 가운데 지금 여기의 나는 무엇을 하고 무엇을 느끼며 살아가는가?